한독사회과학논총, Vol.29no. (2019)
pp.97~124

DOI : 10.19032/zkdgs.2019.12.29.4.097

Interkulturalität und Fremdwahrnehmung in Ulrich Brinkhoffs “Träume in der Morgenstille”*

Benjamin Neuss

(Assistant Professor, Hankuk University of Foreign Studies Global Campus, Department of German Interpretation and Translation )

세계는 모순에 빠져있다. 세계화가 계속 진행되는 가운데 민족주의가 새롭게 기승을 부리고 있다. 문화간 화합이 절대 쉽지 않은 만큼 간문화 역량에 대한 요구와 관심이 점점 더 커지고 있다. 이러한 맥락에서 상호문화 문학은 다른 문화에 대한 이해와 더불어 자기 문화에 대한 인식을 발전시키는데 이바지한다. 기행문학은 상호문학 연구에 중요한 부분을 차지할 수 있는 분야다. 낯선 곳에 머물고 여행한다는 것은 낯선 사람과 낯선 문화와의 만남으로 이어질 수 있고 이는 갈등과 충돌의 여지를 주기도 하지만 새로운 해법을 제시할 수도 있다. 본 논문에서는 1964-1965 한국의 모습을 묘사하는 울리히 브링크호프의 여행기 “고요한 아침에 꾼 꿈”을 다뤘다. 작가가 자신의 여행기에서 낯선 것과 자신의 것을 돌아보며 문화 간 중간지대 (interkulturelle Zwischenräume)를 어느 정도 발생시킬 수 있었는지 살펴보았다. 고정 관념과 클리셰에 머무르기 쉽기에 낯선 것의 전반적인 표현에 대한 문제를 논의하는 것도 중요하다.

브링크호프의 “고요한 아침에 꾼 꿈”에서의 상호문화성과 타자인식

Benjamin Neuss

The world currently finds itself in contradiction. While on the one hand, we can see globalization continously progressing, on the other hand, we can also discern a growing phenomenon of the “overemphasis” of many national states worldwide. Harmonization between cultures appears difficult, which is more and more calling for the need of intercultural competence. In this respect, literature and intercultural studies show ways how to create understanding for other cultures and at the same time develop awareness of one's own culture. The travel literature, in particular, offers a lot of room for studies. After all, it is traveling and/or long-term stays in a foreign country that creates opportunities for new encounters but also possibilities for conflicts. However, it also provides solutions. This work focuses on the travelogue "Träume in der Morgenstille" written by Ulrich Brinkhoff who describes his visit to South Korea during the years 1964-65. It specifically discusses the question as to what extent the author succeeds in his report in creating intercultural gaps that show the reflection of the “foreign part” and that of one´s own. It also discusses how the foreign part is represented in an overall manner as such could easily wind up in stereotypes and clichés.

Download PDF list




(13910)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삼막로 155 경인교육대학교 인문사회관 328호    개인정보처리방침   ㅣ   Contact Us
총무위원회 - TEL : 02) 910-5747    E-mail : sozialwissenschaft@gmail.com    l    편집위원회 - TEL : 051) 200-8578    E-mail : kdgs90@hanmail.net
COPYRIGHT ⓒ Koreanisch-Deutsche Gesellschaft für Sozialwissenschaft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