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SSN: 1229-537X

한독사회과학논총, Vol.31no. (2021)
pp.29~75

DOI : 10.19032/zkdgs.2021.03.31.1.29

Germany’s Corona Crisis: The State of Emergency and Policy (Mis)learning

Jörg Michael Dostal

(Associate Professor, Graduate School of Public Administration, Seoul National University)

본 연구에서는 2020년 1월부터 2021년 3월까지의 독일의 코로나 위기관리정책을 분 석하였다. 이 논문에서는 두 가지의 이론적인 전망을 제시하였다. 첫째, “위기상황”의 국 가의 개입과 자유민주주의 정치에 대한 그 영향력에 관한 것으로서, 공론장이 폐쇄되고 탑다운 방식의 행정명령적인 정치로의 대체를 꼽을 수 있다. 둘째, 위기환경에서 정치적 인 학습의 다양한 형태를 다루었다. 정치적인 학습이 이루어져야 하는 장이 폐쇄되었기 때문에, 독일 정부 위기관리는 효율적인 정책 실행에는 실패했다는 점이 요지이다. 이로 써 위기는 비효율성과 연결된 권위주의와 결합되고 있다. 본 연구에서는 독일 연방정부, 주정부, 지방자치단체의 ‘슬로우’에 대한 다양한 분석틀이 소개되고 평가된다.

독일의 코로나19 위기: 긴급 상황과 잘못된 정치적 학습

Jörg Michael Dostal

This article analyzes Germany’s policy-making in response to the Corona crisis between January 2020 and March 2021. Two theoretical perspectives are advanced. The first concerns how the government’s imposition of a ‘state of emergency’ affects liberal democratic policy-making resulting in the closure of deliberation in favor of top-down imposition. The second perspective looks at different types of policy learning under crisis conditions. The central thesis is that Germany’s emergency regime failed to facilitate effective policy-making since it closed down venues in which policy learning could occur. Thus, the state of emergency combined authoritarianism and inefficiency. A variety of explanations are advanced to clarify causes for the sluggishness of the German federal, regional, and local government levels to meet Corona-related challenges.

Download PDF list




(13910)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삼막로 155 경인교육대학교 인문사회관 328호    개인정보처리방침   ㅣ   Contact Us
총무위원회 - TEL : 02) 910-5747    E-mail : kdgfs91@kakao.com    l    편집위원회 - TEL : 031) 470-6000    E-mail : kdgs90@hanmail.net
COPYRIGHT ⓒ Koreanisch-Deutsche Gesellschaft für Sozialwissenschaft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