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사회과학논총, Vol.28no. (2018)
pp.85~136

맑스·엥겔스의 공산당선언(1848) 탄생사 연구 : - 브레멘 대학의 만프레드 한 (Manfred Hahn: 1938.4.13.~2013.10.6) 교수를 추모하며

최치원

(고려대학교, 연구교수)

공산당선언은, ‘인간과 시민의 권리선언’(1789)이 목적으로 했던 공화국이 아닌 공산주의라는 새로운 사회의 실현을 목적으로 했던 사회비판서이자 사회문제의 진단서이다. 맑스와 엥겔스의 전체 사상은 공산당선언이라는 끈으로 연결되어 있다. 그 끈은 기계적 메커니즘이 아니라 인간의 사회적 관계와 실천의 이념으로 짜여있다. 선언은 새로운 사회가 막연한 이론을 통해서가 아니라 사회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향한 행위 속에서 해결될 수 있다는 것, 그래서 노동자 스스로의 ‘투쟁과 해방의 정치’ 행위와 ‘노동과 생산’의 행위를 통해 자신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을 안내해 준다. 선언은 민주적이고 공개적인 토론의 결과물이자 어떻게 이론이 ‘실천으로 즉각적인 통로’를 가지고 있는지 그리고 어떻게 이론이 ‘실천의 영역을 넘나들을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대표적 작품이다.

A Study on the Birth of the Communist Manifesto(1848) - In Memory of Prof. Manfred Hahn of University of Bremen (April 13, 1938 ~ October 6, 2013)

Chi-Won Choi

The Communist Manifesto(1848), a social criticism and a diagnosis of social problems, aims at the realization of a new society called communism, away from the ides of a republic of freedom and equality and fraternity idealized in Declaration of the Rights of the Man and of the Citizen of 1789. The whole idea of ​​Marx and Engels is linked to the cord of Communist Manifesto. This cord consists of: not a mechanical mechanism, but an idea of ​​human social relations and practice. The Manifesto shows that a new society cannot be realized through a vague social movement, but through the action of ‘politics of struggle and liberation’ and the action of ‘labor and production’, whose initiator is the workers themselves. The Manifesto is not only the product of democratic and open debates but also a representative work that shows how the theory has ‘an immediate path to practice’ and how it can ‘cross the realm of practice.’

Download PDF list




[49236] 부산광역시 서구 구덕로 225, 동아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LS516 (부민동2가)    개인정보처리방침   ㅣ   Contact Us
총무위원회 - TEL : 051) 200-8578    E-mail : sozialwissenschaft@gmail.com    l    편집위원회 - TEL : 051) 200-8578    E-mail : kdgs90@hanmail.net
COPYRIGHT ⓒ Koreanisch-Deutsche Gesellschaft für Sozialwissenschaft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