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사회과학논총, Vol.28no. (2018)
pp.80~103

South Korean Presidents’Discourse on Germany in Domestic Context: A Content Analysis of Presidential Speeches, 1948-2013

Jin-Wook Shin

(Professor at the department of sociology, Chung- Ang University)

Boyeong Jeong

(Master course student at the department of sociology, Chung-Ang University)

이 연구는 한국의 역대 대통령들이 독일의 역사적, 동시대적 경험의 의미를 어떻게 담론화하여 그것을 국내 정치 상황에 통합시켰는가를 분석했다. 이를 위해 1948년부터 2013년까지 여덟 명의 대통령 연설 가운데 독일을 언급한 총 367 개의 연설을 대상으로 양적, 질적 분석을 수행했다. 주요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대통령들의 독일에 대한 관심의 정도는 매우 달랐다. 독일을 한국 사회의 발전을 위한 중요한 준거로 가장 많이 강조한 대통령은 박정희, 노태우, 김대중 대통령이다. 둘째, 각 대통령은 각기 다른 방식으로 독일 경험의 의미를 해석하고 한국에 대한 교훈을 구체화하면서 독일 역사의 특정한 측면을 일관되게 강조했다. 셋째, 그러한 다양성에도 불구하고 한국 대통령들이 독일을 보는 관점에 근본적 변화를 발견할 수 있다. 1940년대와 1950년대에는 독일을 나치즘, 홀로코스트, 전쟁과 관련시키는 부정적 담론이 우세한 반면, 1960년대 이래로 독일은 경제적 성공, 노사 관계, 인권, 민주주의, 민족 통일, 과거청산 등의 측면에서 한국사회 발전의 모델로 제시됐다. 넷째, 한국의 정치지도자들에게 독일은 한국과의 직접적 이해관계보다 국가 발전의 기본 가치와 비전을 구축하고 정당화하는 데서 훨씬 더 큰 의미를 갖고 있었다.

Jin-Wook Shin

Boyeong Jeong

his study examines how the past presidents of South Korea articulated the meaning of the historical and contemporary experience of Germany and how they integrated such discourses about Germany into domestic political situation. For this purpose, we conducted a quantitative and qualitative analysis, using 367 speeches of eight presidents from 1948 to 2013 that include references to Germany. The main findings are as follows. First, the intensity of interest in Germany by each president was very different. President Park Jung-hee, Roh Tae-woo and Kim Dae-jung have most frequently introduced Germany as an important point of reference for the development of South Korean society. Second, each president has consistently highlighted particular aspects of German history, articulating the meaning of German experience and elaborating lessons for South Korea in different ways. Third, in spite of such diversity, we could find fundamental changes in the way of viewing Germany. In the 1940s and 1950s, negative discourses that associated Germany to Nazism, the Holocaust and war were prevailing, whereas since the 1960s Germany has been presented as a model country in respect of economic success, industrial relations, human rights, democracy, national reunification, or the way of dealing with the past. Fourth, to the political leaders of South Korea, Germany was much more meaningful for the purpose of building and justifying basic values and visions of national development than in terms of direct interest with South Korea.

Download PDF list




[49236] 부산광역시 서구 구덕로 225, 동아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LS516 (부민동2가)    개인정보처리방침   ㅣ   Contact Us
총무위원회 - TEL : 051) 200-8578    E-mail : sozialwissenschaft@gmail.com    l    편집위원회 - TEL : 051) 200-8578    E-mail : kdgs90@hanmail.net
COPYRIGHT ⓒ Koreanisch-Deutsche Gesellschaft für Sozialwissenschaften. ALL RIGHTS RESERVED.